• COSDOTS

확실한 목표, 명확한 타깃, 매력적인 캐릭터

2부 | 김회민 대표


(텀블벅 페이스메이커에 기고된 글입니다.)

비디오 게임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게이머 계층도 지속적으로 분화했다. 남성과 여성, 코어와 캐주얼 게이머, 액션과 네러티브 지향 등으로 첨예하게 나뉘어 있다. 하지만 모든 게이머를 만족시킬 수는 없으니 타깃을 정해야 한다. 게임 펀딩에 가장 적극적인, 우리 프로젝트를 후원하고 더 나아가 코어 팬층이 되어줄 사람들은 누구인가? 성공한 텀블벅 게임 프로젝트로 펀딩 후원자의 성향을 분석했을 때 크게 두 갈래로 나눠짐을 알게 됐다. 하나는 남성향 / PC / 액션, 또 하나는 여성향 / 모바일 / 스토리다. 우리는 액션보다 스토리에 집중하므로 자연스레 후자에 초점을 맞췄다.

'여성향' 게임에서 중요한 것은 캐릭터성으로, 게임 경쟁력의 70%는 캐릭터 설정과 디자인이다. 나머지는 성우 연기와 이야기의 완성도다. 어떤 장르여도 공식은 변하지 않는다. 그런 점에서 여성향 게임의 마케팅은 데이팅 앱 틴더(Tinder)와 흡사하다. 첫인상과 프로필이 마음에 들면 대화를 걸고, 아니면 넘기는 거다. 성격이나 속마음도 외모가 마음에 들어야 의미를 갖지 않겠나. 그렇다면 캐릭터성이 잘 드러날 장르와 설정은 무엇일까? 그때 한국사에서 가장 재미있는 캐릭터이자 잠재적 팬들까지 매력을 느낄 캐릭터 '전우치'가 떠올랐다.

유유자적하게 조선 방방곡곡을 여행하는 도사. 도술을 부려 탐관오리로부터 백성을 돕는 선한 모습과 가끔은 스스로를 자제하지 못해 괴물의 꾐에 넘어가고 마는 허당의 모습까지 상반된 모습이 매력적이다. 강동원 주연 영화 <전우치>에서 파이프 담배를 피우는 장면을 보고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파이프 담배 하면 떠오르는 탐정과 전우치를 합친다면?





정 도사와 조 군관 초기 디자인 이미지.



주인공 '정 도사'는 전우치라는 뼈대에 셜록 홈즈를 한 스푼 더해 탄생했다. 도사이자 탐정인 정 도사는 조선 팔도를 여행하며 괴물이 벌이는 사건을 추리로 해결한다. 셜록 홈즈를 본떴으니 조수 왓슨 역할도 필요했다. 조수이자 브로맨스 상대가 되어줄 캐릭터를 구상했다. 정 도사가 조선 통치 시스템에서 벗어났으니, 파트너는 제도권 안의 사람이면 어떨까? '조 군관'은 그렇게 만들어졌다. 조 군관은 무과 급제자 출신의 엘리트 양반으로, 모종의 이유로 정 도사와 여행을 떠나게 된다. 성장 과정은 다르지만 선한 마음씨가 닮은 둘은 여행으로 서로에게 점차 마음을 열고 친구 사이로 거듭난다. 홈즈와 왓슨처럼 말이다. 이러한 구상을 서브컬처에 조예가 깊은 팀원들과 나누었고, 이들의 뛰어난 솜씨 덕에 주인공 콤비가 완성됐다. 캐릭터와 게임 기획을 얼추 완성한 후 트위터 계정을 만들어 홍보를 시작했다. 많은 트위터 유저들이 긍정적인 피드백을 보냈고, 컨셉대로 텀블벅 펀딩을 한다면 결과가 좋으리라는 믿음이 생겼다. 가능성이 보이자 작업 속도도 빨라졌다. 모든 팀원이 심기일전해 펀딩을 준비했다. 리워드 구조부터 펀딩 소개용 그림, 데모까지 빠르게 개발했다. 4주간 준비한 <청구야담: 팔도견문록>은 2021년 5월 11일 론칭, 50일간의 펀딩 끝에 달성률 550%, 후원액 5,500만 원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게다가 역대 텀블벅 모바일 게임 중 3위라는 기록까지 기대 이상의 성과였다. 이제 상업적 성공 가능성은 검증됐다. 하지만 이제 시작일 뿐 앞으로 남은 과제는 무엇일까? 다음 화에 이어집니다

안녕하세요, <청구야담: 팔도견문록>을 개발 중인 코스닷츠입니다. 아주 오래간만에 개발일지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이야기 6의 준비 상황에 대해서, 그리고 앞으로 <청구야담> 프로젝트의 개발 방향 및 업데이트 계획에 대해서 이야기하려 합니다. 하지만 그 전에 공지하고 싶은 것들이 있어 미리 밝힙니다. 1. 대사 업데이트 문제 바로 최근 업데이트로 인